티스토리 뷰

영화

쓰리데이즈

행복해 2011. 5. 28. 20:44

The Next Three Days.
2010.

좀 답답하고 좀 조마조마하고 좀 불만스럽다.

유치하거나 형편없지는 않은데 좀...

만족스럽지 않다.

시작, 원인과 끝이 불만이네.

여유가 있을 때 보는 것이 좋을 듯.


POUR ELLE라는 2008년 프랑스 영화의 리메이크 미국 영화.

원작을 안 봤지만 원작보다 못하지 않을까라고 예상해 본다.


밑으로 영화 내용을 적으니 미리 알고 싶지 않다면 읽지 말기.

 

 

 

 


이 영화를 왜 만들었지?

보는 내내 중간까지 왜 만들었을까 뭐지? 진실이 뭔지를 따져야하는 데 탈옥을 다루나? 하다가 망가지는 가족을 보여주려나? 했는데.  오메.  진짜 탈옥이냐.  그럼 탈옥에 성공이냐 실패냐 인가?  우엉.  탈옥하고 이렇게 끝이냐? 반전이 없엉?

러셀 크로우가 영화 내내 아내를 믿었기 때문에 마지막에 큰 반전이 있을 지도 모르는 예상을 했지만...

이 영화 왜 만들었을까라는 생각의 답은 끝나고 위로 올라가는 글자 중에 나온다.

BASED ON THE FILM 'POUR ELLE'

이게 이 영화 쓰리데이즈가 만들어진 이유인 거여.

원작보다 못한 영화가 아닐까라는 예상과 결론이다.

POUR ELLE.
애니싱 포 허 (Anything for Her, 2008).

리메이크는 탈옥이란 말인가.
살인사건의 진실 따위 꺼졍.
마지막에 형사가 단추 찾는 것도 아니고.
아내인 라라는 별다른 역할도 없고.

'영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피아니스트  (0) 2011.06.17
트로이  (0) 2011.06.14
쓰리데이즈  (0) 2011.05.28
테이큰  (0) 2011.05.26
아바타  (0) 2011.05.26
아이언 맨  (0) 2011.05.25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