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https://news.v.daum.net/v/20180813154058746?rcmd=rn


경찰은 버닝썬. 검찰은 김학의. 법원은 양승태.


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.

저런 속담이 있는데...


누가 똥이고 누가 겨냐?

누가 더 드러운지 경쟁하고 자빠졌는데.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