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드라마

밤이면 밤마다

행복해 2009. 3. 9. 22:48

2008년 6월 23일 1화.
2008년 8월 19일 17화로 끝.

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오랜만인 김선아의 드라마.
이야기가 아쉽다.


주인공의 직업이 신선한 편이지만 역시 한국드라마의 아쉬운 점인 직업의 전문적인 모습이 부족했다.  재벌과 비정규직인 주인공 드라마만큼 한심하지는 않지만 더 전문적인 모습이 아쉽다.

이야기가 갑자기 방향을 바꾸는 느낌이 들었고 마지막에는 급하게 마무리되어서 조기종영이 된 느낌이다.

줄거리만 빼고는 배우들의 연기와 대사 등은 괜찮았다.
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유치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이 아쉽다.

'드라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투윅스  (0) 2013.12.08
여왕의 교실  (0) 2013.10.21
직장의 신  (0) 2013.07.01
옥탑방 왕세자  (0) 2012.10.13
꽃보다 남자  (0) 2009.03.20
밤이면 밤마다  (0) 2009.03.09
댓글
댓글쓰기 폼